사랑하는데 나는 너를 붙잡을 수가 없었어,

(사진출처= 드라마 ‘반의 반’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