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진짜 진짜 인정하기 싫었어… 너 맘이 변해가고 있다는걸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