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변명 같은 해명 함께 봐드릴게요… 함께 이겨내봐요 우리”